제목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

가수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Year Of The Guru
- Eric Burdon & The Animals -

Every One Of Us (1968)

 

My leader told me to jump in the river
The river was deep
And the weather was winter
After a sailor very kindly saved me
My leader told me
You'd better take it easy
I took it so easy
My leader called me lazy

Through the lack of red meat
Everything was getting hazy
Friends looked at me and said
Man, you gotta be crazy

Oh, oh leader, oh, oh leader

My leader said
Son, you'd better get yourself together
Never mind the fools
who know what we're getting into
But a forty mile walk
would do us both a world of good
And he sat down
And watched me take off down the road

Well, I walked so far
My feet began to bleed
If this was good for me
I just couldn't see it
A motorist picked me up and said
Look man, you must be crazy

Oh, oh leader, oh, oh leader

My leader came
to see me in a hospital bed
Well at least I really knew
that my leader really cared
After giving me a second-hand roach
He said where's your donation man
It's all for a good cause

He left me all alone
to work the riddle out
But I just couldn't make it
So I began to shout
They stuck a hypodermic
deep down into me, said
Look out nurse
I think we got a loony

Oh, oh leader, oh, oh leader

Okay baby follow me now
Follow your leader, all right

Now here I sit in a state-run asylum
Limitless, friendless
but much more together
I decided to do some good book
reading about the art of people leading

Now I'm the leader
And they're being led
What's the matter if they're crazy
till you hear what I've said
Being the leader is really where it's at
But just how long can a good thing last

Oh, oh leader, oh, oh leader

Now listen to this baby
This is the year of the guru
Now the thing to do is to ask yourself
What can a guru do for me?
Then you say to yourself
I gotta get a guru

스승님이 강물에 뛰어들라 하셨어
강물은 깊고 겨울 날씨였는데
선원 먼저 구해주고 나서
참 고맙게도 나를 구해 주더군
스승님께서 말씀하시길
좀 진정하라길래
진정했더니
내가 굼뜨다는 거야

고기를 못 먹었더니
정신이 가물가물 해
친구들은 내게 이렇게 말해
이런, 너 미쳤구나

오, 스승님

스승님께서 말씀하시길
내가 마음을 좀 가다듬고
우리가 뭘 하려는지 모르는
바보들에 대해 신경 끄라고 하셨어
하지만 40마일을 걸으면
우리와 세상 모두에게 득이 될거라면서
자기는 자리에 앉아서
길을 나서는 나를 지켜 보더군

어찌나 많이 걸었던지
발에 피가 나기 시작했어
이게 내게 좋다는데
어떻게 좋은 건지는 통 모르겠어
차타고 지나가는 사람은 이런 말을 해
이봐, 당신 미친거 아냐?

오, 스승님

병원에 입원한 나에게
스승님이 병문안 오셨어
그래, 스승님께서는 적어도 나를
걱정해 주고 있다는 걸 깨달았어
그런데 고작 대마초 꽁초 하나 주고 나서
기부금 받은 거 어디 있냐고 묻더군
그게 다 좋은 일에 쓸 거라나 뭐라나

풀어야 할 수수께끼만 남기고
스승님은 날 떠났어
하지만 난 해답을 찾지 못했어
그래서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더니
병원에선 내게 아주 깊이
주사를 놓으며 말하길
이봐요, 간호사
여기 정신병자 한 사람 온 거 같아요

오, 스승님

자, 이제 나를 따르라
스승을 따르라

난 지금 주립 보호소에 앉아 있어
친구도 없이 무작정 말이야
하지만 한결 북적거리긴 하지
난 사람들을 리드하는 기법에 관한
책을 읽기로 결심했어

이제 내가 스승이 되어
사람들을 이끌고 있어
내 말을 듣기 전까지는 미친 놈이라는
소리를 들어도 무슨 상관이야
스승이 된다는 게 중요한 거 아니겠어?
얼마나 오래 가느냐가 문제긴 하지만

오, 스승님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지금은 스승이 판치는 시대란 거야
할 일은 자신이 결정하는 거야
스승이 내게 뭘 해주는데?
그리고는 이렇게 혼잣말을 하지
내겐 스승이 필요해


팝앤리릭 POP & LYRIC 1998-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