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

가수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When You Walk It Makes No Sound
- Matt Kanelos & The Smooth Maira -

Silent Show (2010)

 

Waiting with you at the railway station
Moonlight filling the gaps
in our conversation
Wondering when the next train comes
Late night on the platform
we were the only ones

You said this town
has had enough of you
That we should get on the next train
and ride the whole night through
You wrote a letter to your lover
Left it on the fireplace for her to discover

And as you told me this I looked at you
And I could see I’d better stay with you
So I’ll stay with you

When you walk it makes no sound
But I traced your footsteps
on the ground
Out to a cabin by the trees
You let me in and we shot the breeze

You said you still don’t have
your head on straight
That we should get out of here
if it’s not too late
And you lit a burner on the stove
You left it burning and off we drove

And as I watched you drive
I thought to myself
That I should give you
what I bought for myself
So I’ll give it to you
Yeah, I’ll give it to you

You stood still in the desert wind
You held a hand out for a friend
And then the sun slipped away
I saw you smile and try to say

That you won’t always
need me by your side
That when the night comes
there’ll be no need to hide
I knew just what you planned to do
So I took one last look at you

You know your image
It still stands on my shelf
You know I always loved you
more than myself
Though I couldn’t show it

No, I never knew how to show it
I guess it’s a little too late to show it
When you walk it makes no sound
But I’ll trace your footsteps
on the ground

 

달빛이 우리 대화 사이를
채워주는 기차역에서
다음 열차는 언제 올지 궁금해하며
너와 함께 열차를 기다렸지
늦은밤 그 플랫폼에는
우리뿐이었어

넌 이 마을이
지겨워졌다고 했지
우리는 다음 열차를 타고
밤새도록 달렸어
넌 연인에게 쓴 편지를 써서
그녀가 발견하도록 난롯가에 놔두었지

이 말을 할 때 널 봤는데
내가 너와 함께 있어야 할 것 같았어
너와 함께 있을거야

네가 걸을 땐
아무 소리도 나지 않지만
바닥에 난 네 발자국을 따라
나무옆 오두막까지 갔어
거기 들어가 대화를 나눴지

넌 여전히 생각을
정리할 수 없다 했지
너무 늦지 않았다면
여기를 떠나야 했어
그래서 넌 스토브에 버너를 켜고
그대로 남겨둔 채 차를 몰고 나왔어

운전하는 널 보며
혼자 생각했어
날 위해 가져온 걸
너에게 줘야겠다고 말이야
어네게 줄거야
그래, 너에게 줄거야

사막 바람을 맞으며 가만히 서서
넌 친구에게 손을 내밀었어
그리고 태양이 서서히 사라지고
웃으며 이렇게 말했지

네 곁에 항상
내가 필요하지는 않을 거야
밤이 오면
숨을 필요 없어
네가 어떤 생각인지 알기에
난 마지막으로 널 바라보았어

네 사진 있잖아
아직도 책장에 놓여 있어
언제나 널 사랑했었어
나보다 더 말이야
하지만 말할 수는 없었어

아니, 어떻게 말해야 할지 몰랐어
말하기엔 이제 좀 늦은 것 같아
네가 걸을 땐
아무 소리도 나지 않지만
난 네 발자국을 따라갈 거야


팝앤리릭 POP & LYRIC 1998-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