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

가수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So Long, Marianne
- Leonard Cohen -

Songs of Leonard Cohen (1968)

 

Come over to the window,
my little darling
I'd like to try to read your palm
I used to think
I was some kind of Gypsy boy
before I let you take me home

Now so long, Marianne
It's time that we began to laugh and cry
and cry and laugh about it all again

Well you know that I love to live with you
But you make me forget so very much
I forget to pray for the angels
and then the angels forget to pray for us

Now so long, Marianne
It's time that we began to laugh and cry
and cry and laugh about it all again

We met when we were almost young
Deep in the green lilac park
You held on to me like I was a crucifix
As we went kneeling through the dark

Now so long, Marianne
It's time that we began to laugh and cry
and cry and laugh about it all again

Your letters they all say
that you're beside me now
Then why do I feel alone?
I'm standing on a ledge
And your fine spider web
is fastening my ankle to a stone

Now so long, Marianne
It's time that we began to laugh and cry
and cry and laugh about it all again

For now I need your hidden love
I'm cold as a new razor blade
You left when I told you I was curious
I never said that I was brave

Now so long, Marianne
It's time that we began to laugh and cry
and cry and laugh about it all again

Oh, you are really such a pretty one
I see you've gone
and changed your name again
And just when I climbed
this whole mountainside
to wash my eyelids in the rain

Now so long, Marianne
It's time that we began to laugh and cry
and cry and laugh about it all again

 

내 소중한 당신,
창가로 와요
내가 손금을 봐줄게요
당신과 가정을 이루기 전
나는 내가 집시라고
생각했었거든요

잘 가요, 마리안
이제 다시 우린 지난 일을 생각하며
웃고 울고 또 울고 웃을 때가 되었군요

내가 당신과 함께 살고 싶다는 걸 알잖아요
하지만 당신 때문에 너무 잊고 살아서
천사에게 기도하는 걸 잊는 바람에 천사도
우리를 위해 기도하는 걸 잊었나 봐요

잘 가요, 마리안
이제 다시 우린 지난 일을 생각하며
웃고 울고 또 울고 웃을 때가 되었군요

우린 푸르른 라일락 공원 깊숙이에서
아주 젊었을 적에 만났죠
어둠을 속에 힘겹게 공원을 헤쳐 나갈 때
당신은 내가 십자가인 것처럼 매달렸었죠

잘 가요, 마리안
이제 다시 우린 지난 일을 생각하며
웃고 울고 또 울고 웃을 때가 되었군요

당신 편지에는 온통
당신은 내 곁에 있다고 하는데
왜 난 외로운 기분일까요
난 벼랑 끝에 서 있는데
내 발에 당신의 촘촘한 거미줄이
바위에서 떨어지지 않아요

잘 가요, 마리안
이제 다시 우린 지난 일을 생각하며
웃고 울고 또 울고 웃을 때가 되었군요

지금 당신의 숨겨진 사랑이 필요하니까요
난 시퍼런 면도날처럼 싸늘해요
궁금하다는 내 말에 당신은 떠났죠
난 절대 용감하다고 하지는 않았잖아요

잘 가요, 마리안
이제 다시 우린 지난 일을 생각하며
웃고 울고 또 울고 웃을 때가 되었군요

당신은 정말 아름다운 여인이었어요
당신은 떠나고
이름마저도 바꿨더군요
나는 빗속에
흐르는 눈물을 씻으려
이 산을 오르는데 말이에요

잘 가요, 마리안
이제 다시 우린 지난 일을 생각하며
웃고 울고 또 울고 웃을 때가 되었군요


팝앤리릭 POP & LYRIC 1998-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