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

가수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Ruth Marie
- Mark Kozelek -

Rock 'N' Roll Singer (2000)

I grew so old
In that house I lived in
They brought me here
Cause I can't take care

I lost my worth
And my purpose here
I feel you cry
But I can't speak my mind

Will you hold me
And never let me go
Cause I hate it
When you walk outside that door
Cause I know
I won't ever see your eyes
The eyes I gave you

When my eyes shut
They'll take me to the land
For fifty years I lived there with my man
And on my own I lived for forty more

I watched you grow up
From babies on the floor
To the beautiful women that you are

And I hated
That you've gone away so far
Cause I know
I won't ever see those eyes
The eyes I gave you

The evenings fall
They'll drag me out the hall
Up to my bunk
And drug me till I'm numb
But past the haze
I see your pretty face
Remember me when I'm gone

You know I love you
Though I can hardly say
And I hate it
When you see me in this way
But in darkness
I'll always see those eyes
The eyes I gave you

내가 살던 그 집에서
나는 나이를 먹어갔어
내가 나 자신을 돌볼 수 없기에
나를 이 곳으로 데려 온거야

나는 내 자신의 가치도 잃어 버리고
이 곳에서의 목적도 잃어 버렸어
울고 있는 널 느낄 수 있지만
나는 내 마음을 얘기할 수가 없어

나를 꼭 붙잡고
절대 놓지 마
네가 문밖으로 나가 버리는 건
나는 정말 참을 수 없어
너의 눈을 다시는
볼 수 없다는 걸 난 알고 있으니까
나를 닮은 그 눈을 말이야

내가 눈을 감으면
나를 땅에 묻겠지
내 사랑과 그 곳에서 50년을 살았고
혼자서 40년을 더 살았어

바닥을 기어 다니는 아이에서
지금의 아름다운 여인으로
성장하는 모습을 나는 보아왔어

그리고 네가 그렇게 멀리
떠나 버리는 게 난 싫었어
너의 그 눈을 다시는
볼 수 없다는 걸 알고 있으니까 말이야
나를 닮은 그 눈을 말이야

저녁이 드리우면
나는 침대에서 일어나 거실로 나서지
그리고 무감각해 질 때까지
약에 취하는 거야
몽롱한 기운 사이로
어여쁜 너의 얼굴이 보여
내가 떠나더라도 날 잊지 말아줘

말로 표현할 수는 없지만
난 너를 사랑해
네가 날 이렇게
바라보는 건 싫어
하지만 어둠 속에는
항상 너의 눈이 아른거릴거야
나를 닮은 그 눈이 말이야

Red House Painters 시절에도 거의 혼자 작업하다시피 해서 솔로작이라 해도 무방한 앨범을 낸 적이 있지만 정식으로 발표한 솔로 앨범은 2000년에 발매된 <Rock 'N' Roll Singer>입니다. 총 7곡이 수록된 이 EP에는 특이하게도 타이틀곡을 포함해서 AC/DC 리메이크가 세 곡이나 실려 있습니다. 그리고 John Denver의 곡을 리메이크한 'Around And Around'도 들어 있는데 앨범 발표 직전 Mark Kozelek은 John Denver 트리뷰트 앨범 작업에 상당히 많은 시간을 투자했다고 하더군요. 이 곡은 앨범에 실린 그의 오리지날 세 곡 중 마지막 트랙입니다.


팝앤리릭 POP & LYRIC 1998-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