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

가수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The River
- Bruce Springsteen -

The River (single) (1980)

I come from down in the valley
Where mister when you're young
They bring you up to do
Like your daddy done

Me and Mary we met in high school
When she was just seventeen
We'd ride out of this valley
Down to where the fields were green

We'd go down to the river
And into the river we'd dive
Oh down to the river we'd ride

Then I got Mary pregnant
And man that was all she wrote
And for my nineteenth birthday
I got a union card and a wedding coat

We went down to the courthouse
And the judge put it all to rest
No wedding day smiles
No walk down the aisle
No flowers no wedding dress

That night we went down to the river
And into the river we'd dive
Oh down to the river we did ride

I got a job working construction
For the Johnstown Company
But lately there ain't been much work
On account of the economy

Now all them things that seemed
so important, well mister
They vanished right into the air
Now I just act like I don't remember
Mary acts like she don't care

But I remember us riding
in my brother's car
Her body tan and wet
Down at the reservoir
At night on them banks I'd lie awake
And pull her close
Just to feel each breath she'd take

Now those memories
come back to haunt me
They haunt me like a curse
Is a dream a lie if it don't come true
Or is it something worse

That sends me down to the river
Though I know the river is dry
That sends me down to the river tonight
Down to the river, my baby and I
Oh down to the river we ride

난 산골짜기에서 자랐어
어렸을 적에는
아버지를 그대로 본받아 자라던
그런 곳에서 말이야

고등학교 시절에 메리를 만났는데
그 때 그녀는 열 일곱이었어
우리는 골짜기를 벗어나
파아란 초원을 달리곤 했었지

우리는 강가로 내려가
강물에 몸을 던지고
강을 따라 내려가곤 했었어

그리고 나서 메리가 임신을 하고
모든 게 끝장 나고 말았어
내 열 아홉번째 생일에 받은 선물은
해고 통지와 결혼 예복이었지

우리는 법원에 가서 호소했지만
판사는 그걸로 끝을 냈어
결혼식 날의 웃음도 없고
식장을 걸어 들어갈 일도 없고
화환도 웨딩 드레스도 모두 끝이야

그 날 밤 우린 강가로 가서
강물에 뛰어 들었어
그리고 강을 따라 내려 갔지

난 존스타운 회사에서
막노동꾼으로 일하고 있었어
하지만 경기가 좋지 않아서
요즘에는 일감이 그리 많지 않아

소중하게 여겨졌던 것들이
이제 모두 허공으로
사라져 버렸어
난 잊으려 애를 쓰고
메리는 애써 외면하려 해

하지만 메리를 태우고
형의 차를 몰았던 건 기억해
저 아래 저수지에서
그을린 메리는 젖어 있었지
밤이면 강둑에 누워
메리를 끌어 안고
숨결 하나도 놓치지 않으려 했어

지금 그 추억들이 다시 밀려와서
나를 놓아주지 않아
마치 주문처럼 나를 떠나지 않아
실현되지 못하는 꿈은 거짓일까
아니면 그보다 더 비참한 걸까

그래서 난 강가로 내려가지
강이 말라 버린 걸 알면서도 말이야
그래서 메리와 나는
오늘 밤 강가로 내려가서
강물을 타고 떠내려 가는 거야


팝앤리릭 POP & LYRIC 1998-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