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

가수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Painting A Lady
- Number Nine Bread Street -

Number Nine Bread Street (1967)

 

The room's getting colder
Everybody else had gone home
Smoke hurt my eyes
I was hypnotised, I was thrown

She didn't come, she sent to say
Wouldn't work again that way
I should have known
For the first time I realised
Just what it means to be alone

The music was gone
The sound of aloneness instead
Is filling my ears
Twisting the thoughts in my head

A voice broke it sometimes
But it was too much like mine
And nothing was said
Apart from one thought
All other visions were dead

She stands like a shadow
And speaks with the sound of the rain
In a dress of white gold
She moves like the dawn like a flame

So sure of herself
She needs no one else
She, she makes it plain
Oh and isn't it funny
To think that I once knew her name?

I'm painting a lady
Who talks like the time long ago
I remember her voice
But the words don't seem like her own

I'm forgetting all the things
I once thought I knew
And how it shows
For the lady I speak of has gone
I'm left with a ghost

Your face is exciting
But just turn your head to one side
You'll have to be patient with me
Till the moment is right

Speak softly and clear
All I need to hear
Oh, but do what you like
The shadows are fading
Morning is changing the sky

 

방은 점점 싸늘해지고
모두들 집으로 돌아갔어
연기에 눈이 따갑고
난 정신을 잃었어

그녀는 오지 않았고 사람을 보내서
다시는 그러지 말라고 했다더군
내가 어리석었지
난 처음으로 깨달았어
홀로된다는 게 무엇인지를

음악은  꺼지고
그 대신 생각을 뒤흔드는
고독의 소리만
귓가에 가득해

가끔 들리는 소리는
너무도 내 목소리 같았어
그리고 아무 것도 들리지 않았지
다른 상념은 모두 사라지고
한가지 생각뿐이었어

그녀는 그림자처럼 서서
빗소리로 말을 하며
백금같은 옷을 입고
불꽃같은 새벽처럼 움직여

그녀는 확신하고 있어
아무도 필요하지 않다는 걸
숨김 없이 드러내지
내가 한때 그녀 이름을
알았다는게 우습군

아주 오래 전 그녀처럼 말하는
한 여인을 그리고 있어
그녀의 목소리를 기억하고 있지만
말로는 그녀를 표현할 수가 없어

내가 안다고 생각했던
모든 걸 잊어가고 있어
말을 나누던 그녀가 떠나고
환상만 남은
이 모습이란

당신 얼굴은 들떠 있지만
한쪽으로 고개를 돌려보면
적당한 때가 올 때까지
나와 함께 견뎌야만 할거야

내가 듣고 싶은 말만
살포시 또렷이 말해줘
하지만 마음대로 해
환영은 희미해지고
아침이 하늘을 바꾸고 있네


팝앤리릭 POP & LYRIC 1998-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