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

가수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One Headlight
- The Wallflowers -

One Headlight (single, 1996)

So long ago I don't remember when
That's when they say
I lost my only friend

Well they said she died easy
of a broken heart disease
As I listened through the cemetery trees

I seen the sun coming up
at the funeral at dawn
The long broken arm of human law

Now it always seemed such a waste
She always had a pretty face
So I wondered
how she hung around this place

Hey, come on try a little
Nothing is forever
There's got to be something better
than in the middle
But me and Cinderella
We put it all together
We can drive it home with one headlight

She said it's cold
It feels like Independence Day
And I can't break away from this parade

But there's got to be an opening
Somewhere here in front of me
through this maze
of ugliness and greed

And I've seen the sign up ahead
at the county line bridge
Saying all there's good
And nothingness is dead

We'll run until she's out of breath
She ran until there's nothing left
She hit the end
It's just her window ledge

Hey, come on try a little
Nothing is forever
There's got to be something better
than in the middle
But me and Cinderella
We put it all together
We can drive it home with one headlight

Well this place is old
It feels just like a beat-up truck
I turn the engine
But the engine doesn't turn

Well it smells of
cheap wine and cigarettes
This place is always such a mess
Sometimes I think
I'd like to watch it burn

I'm so alone
And I feel just like somebody else
Man, I ain't changed
But I know I ain't the same

But somewhere here in between
the city walls of dying dreams
I think of death
It must be killing me

Hey, come on try a little
Nothing is forever
There's got to be something better
than in the middle
But me and Cinderella
We put it all together
We can drive it home with one headlight

기억도 나지 않는 아주 오래 전
하나뿐인 내 친구가 죽었다고
사람들이 그러더군

그녀는 사랑 때문에 시름시름 앓다가
어이없이 세상을 떠났다고 했어
내가 묘지 나무 사이로 들은 말처럼 말야

새벽 장례식에서
태양이 떠오르는 걸 보았어
부러진 기다란 인간사의 법칙

이제 그건 쓸모없는 것처럼 보여
그녀는 항상 예쁜 얼굴을 하고 있었어
왜 그녀가 이런 곳을
배회하고 있었던 걸까

이봐, 조금만 노력해봐
영원한 건 아무 것도 없어
중도를 택하는 것보다
나은 방법이 분명히 있을 거야
나와 신데렐라는 모든 걸 정리하고
집으로 향할 수 있을 거야
헤드라이트가 하나밖에 없는 차로 말야

그녀는 춥다고 했어
마치 독립 기념일 같다고 했지
난 이 행렬에서 빠져 나갈 수가 없어

하지만 내 앞 어딘가에
출구가 있을 거야
이 추악함과 탐욕의 미로를
헤치고 나갈 길이 말이야

저 멀리 마을 경계선의
다리에 있는 표지판을 봤어
거기 있는 건 모두 다 좋고
무의미한 게 없다고 적혀 있더군

그녀는 숨이 찰 때까지 달릴거야
숨이 남아 있지 않을 때까지 달렸지
그리고 끝에 다다랐는데
그 곳은 그녀의 창 문턱이었어

이봐, 조금만 노력해봐
영원한 건 아무 것도 없어
중도를 택하는 것보다
나은 방법이 분명히 있을 거야
나와 신데렐라는 모든 걸 정리하고
집으로 향할 수 있을 거야
헤드라이트가 하나밖에 없는 차로 말야

여긴 아주 낡은 곳이야
마치 버려진 트럭 같아
시동을 걸어봤지만
엔진이 돌아가질 않아

싸구려 와인과
담배 냄새가 나는 이곳은
항상 이렇게 엉망이야
때로는 이곳이 불에 타버리는걸
보고 싶을 때가 있어

난 너무 외롭고 때로는
내가 다른 사람인 것 같기도 해
난 바뀌지 않지만
항상 그대로일 수만은 없지

하지만 꿈이 죽어가는
도시의 벽 사이 어디에선가
난 죽음을 생각하고 있어
이것이 날 죽음으로 이끌고 있어

이봐, 조금만 노력해봐
영원한 건 아무 것도 없어
중도를 택하는 것보다
나은 방법이 분명히 있을 거야
나와 신데렐라는 모든 걸 정리하고
집으로 향할 수 있을 거야
헤드라이트가 하나밖에 없는 차로 말야


팝앤리릭 POP & LYRIC 1998-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