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

가수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I Saw The Ringing Of The Bell
- Formerly Fat Harry -

Formerly Fat Harry (1971)

 

I saw the ringing of the bell
Heard the light fall in my eyes
The heavy day began its way
The sun across the sky

Pick myself up out of bed
I really had to try
But the kettle on the stove
had my morning's moan
Tried to clear the grey
from all my yesterdays

I started off to work
And knew I didn't want to go
Not just to punch a time clock
It made life go so slow

And near the river's waters
Heard them call me from below
And come now the time
All I have is answers you will find
One step in your troubles
Or drift away with me

As I walk to cross that bridge
Wondering what to do
I saw a bird up in the sky
And it said I can't see you

And knew that I was all alone
Felt my life was through
That moment's still with me
I'll never forget
My heart's beating time to the river

I don't know how I got here
My mind is still the blank
I just know it's that river
And that little bird I have to think

Somehow I got to cross that bridge
Left all my yesterdays behind
Though I'm as free now
Free as that bird in the sky

I can't explain it
Or tell you the reasons why
Oh when I was young
I always wanted to fly

But I never knew
that I would get so high as free now
Free as that bird in the sky
I can't explain it
Or tell you the reasons why

종 소리를 보고
눈에 비치는 햇살을 듣고
하늘을 가르는 태양과 함께
힘겨운 하루가 시작됐어

침대에서 나를 일으키려
힘겹게 애를 쓰는데
스토브에 올려진 주전자가
나의 탄식을 가로채 버렸지
과거의 모든 음울한 기억을
지우려 애를 썼어

출근길을 나섰어
그저 출근부에 체크하기 위해
일을 나가고 싶지는 않아
그러면 삶이 따분해질 뿐이야

강가에서 저 아래로부터
나를 부르는 소리가 들려
이제 때가 된거야
내게 남은 건 당신도 알게 될 해답이지
고통 속으로 한 걸음 더 들어가든가
아니면 나와 함께 떠나는 거야

어떡할까 생각하면서
다리를 건너다가
하늘에서 새를 봤어
그 새는 내가 보이지 않는대

난 외톨이란 걸 알아
내 삶은 끝난 것 같아
그 순간이 아직도 생생해
절대 잊혀지지가 않아
내 가슴도 강물을 따라 뛰고 있어

어떻게 여기까지 왔는지 모르겠어
정신은 여전히 텅 비어 있어
그 강물 때문이야
그리고 잊혀지지 않는 그 새 때문이지

어떻게든 다리를 건너야 해
내 모든 과거를 떠나 보내고
이제 난 자유로워
저 하늘의 새처럼 말이야

설명할 수가 없어
왜 그런지도 나도 모르겠어
내가 어렸을 적에는
항상 하늘을 날고 싶어 했었지

하지만 지금처럼 자유롭게
높이 날 수 있으리라고는 생각 못했어
저 하늘의 새처럼 말이야
설명할 수가 없어
왜 그런지 나도 모르겠어


팝앤리릭 POP & LYRIC 1998-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