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

가수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I And I
- Bob Dylan -

Infidels (1983)

 

Been so long since a strange woman
has slept in my bed
Look how sweet she sleeps
How free must be her dreams
In another lifetime she must have
owned the world or been faithfully wed
to some righteous king who wrote
psalms beside moonlit streams

I and I
In creation where one's nature
neither honors nor forgives
I and I
One says to the other
No man sees my face and lives

Think I'll go out and go for a walk
Not much happening here
Nothing ever does
Besides, if she wakes up now
She'll just want me to talk
I got nothing to say
'specially about whatever was

Took an untrodden path once
Where the swift don't win the race
It goes to the worthy
Who can divide the word of truth
Took a stranger to teach me
To look into justice's beautiful face
And to see an eye for an eye and a tooth for a tooth

Outside of two men on a train platform
There's nobody in sight,
They're waiting for spring to come
Smoking down the track
The world could come
to an end tonight
But that's all right.
She should still be there sleeping
When I get back

Noontime and I'm still pushing myself
along the road, the darkest part
Into the narrow lanes
I can't stumble or stay put
Someone else is speaking with my
mouth but I'm listening only to my heart
I've made shoes for everyone
Even you, while I still go barefoot

 

낯선 여인과 잠자리를
가진 건 정말 오랜 만이야
단잠을 자는 그녀 좀 봐
꿈 속에서는 얼마나 자유로울까
그녀는 또 다른 삶에서는
세상을 가졌거나 어쩌면
달빛 강가에서 성가를 지어 준
어느 유덕한 왕과 신실한 결혼을 했을거야

나 그리고 나
천성적으로 숭배하지도
용서하지도 않는 피조물인
나 그리고 나
내가 또 다른 나에게 말하길
그 누구도 내 얼굴을 보고 살 수 없어

산책이나 갈까봐
여기는 별 일이 없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지
게다가 그녀가 지금 일어난다면
내가 얘기해 주길 바랄거야
난 할 말이 없어
특히 무슨 얘기든 간에

아무도 택하지 않은 길을 간 적이 있어
빠르다고 이기는 게 아니라
진실의 말을 구분할 수 있는
덕망있는 자가 승리하는 길이었어
낯선 사람을 스승으로 택해서
정의의 아름다운 얼굴을 들여다보고
이에는 이로, 눈에는 눈으로
대해주고 싶었어

열차 승강장에는 두 사람 외에
아무도 보이지 않아
철길에 연기를 뿜으며 봄이 오기를
그들은 기다리고 있지
오늘 밤 세상이
끝날지도 모르지만
괜찮아
내가 돌아가도 그녀는
그대로 있을테니까

정오가 되어서도 아직도 나는
나 자신을 재촉하며 가장 어두운
좁은 길로 들어서고 있었어
쓰러지거나 멈출 수는 없어
누군가 내 입으로 얘기를 하고 있지만
오직 내 마음으로 들을 뿐이야
난 모두에게 신발을 만들어 주었어
나는 맨발이면서도 너에게조차 말이야


팝앤리릭 POP & LYRIC 1998-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