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

가수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Hangman
- Roy Harper & Jimmy Page -

Whatever Happened To Jagula (1985)

 

Last night I wasn't sleeping
I knew it was my last
I'd just been lying thinking
Reliving all my past

My family and friends have left
My children are all lost
And now I'm standing in the death cell
As the times of sands fall fast

My poor heart it is thumping
My head is filled to flood
To feel the rope around my neck
And know it's there for good

I know that I am innocent
But no one's understood
And now I'm standing on the gallows
To be murdered in cold blood

We are creatures of darkness
Killers of time
Creatures of darkness
Bodies in lime

Oh hangman, oh hangman
How sleepless is your bed
I can't believe my own ears
My heart is full of lead

That you'd apply and get the job
Of pulling off my head
And leave me kicking in the darkness
Covering the walls with blood

Oh hangman, oh hangman
You're working in the shade
Oh creatures of the jungle
Whose message is displayed

In graphic tones of blood revenge
All down the civil blade
And you're the creepy little monkey
Who murders to be paid

In about six minutes time
I'll be thrown into the lime
By the screws who dug my grave
And never felt ashamed

Who threw me in still breathing
And covered me in slime
And put me on a map
in the governors office
A number with no name

We are creatures of darkness
Bodies in lime
We are creatures of darkness
Killers of time

And true as I stand here
I'd wished to be untied
The repose lies clean at your throat
My death might somehow be justified

There's no unconsecrated ground
In my heart or in my mind
I lived and died in a world full of snakes
And I'm buried in a vicious lie

We are creatures of darkness
Killers of time

지난 밤 잠을 이루지 못했어
이게 마지막이란 걸 알고 있었지
내 모든 과거를 떠올리며
그저 누워 있을 뿐이었어

가족과 친구들도 떠나고
자식들도 모두 잃고 말았지
이제 난 사형수 감방에 갇혀
시간의 모래는 갈수록 줄어 드네

가슴은 고동치고
터질 것 같은 머리 속에는
목을 조여오는 밧줄의 모습이
영영 떠나지 않을 것을 난 알아

난 결백하지만
아무도 알아 주지 않아
이제 난 교수대에서 서서
싸늘한 주검이 될거야

우리는 어둠의 자식들
시간의 살인자
우리는 어둠의 자식들
꼼짝할 수 없는 육신

사형 집행인
당신은 잠을 이룰 수 있나
내 귀를 차마 믿을 수가 없고
마음은 무겁기 그지 없어

당신은 판결에 따라
내 목을 매달고 나서
시체를 어둠 속에 차버리고
벽은 피로 뒤덮이겠지

사형 집행인
어둠의 그늘에서 일하며
뜻을 몸소 실천하는
냉혹한 창조물

정의의 칼날 아래
피의 복수를 그대로 보여주는 당신은
돈을 받고 살인을 저지르는
오싹한 괴물

6분만 지나면
간수들은 무덤을 파고
아무런 죄책감도 없이
나를 내다 버릴거야

숨이 채 끊어지지도 않은 나를
진흙으로 뒤덮고
관청 사무실에 있는
지도 위에 그저 이름도 없이
숫자 하나 적어 놓겠지

우리는 어둠의 자식들
시간의 살인자
우리는 어둠의 자식들
꼼짝할 수 없는 육신

죽음을 앞두고 서 있는게 현실이지만
난 이 줄을 풀어 버리고 싶어
영원한 안식이 내 목에 놓이고
내 죽음은 어떻게든 정당화될 거야

내 가슴, 내 마음 그 어디에도
정화되지 않은 곳은 없어
나는 사악함으로 가득한 세상을 살다
악랄한 거짓에 묻히게 된거야

우리는 어둠의 자식들
시간의 살인자


팝앤리릭 POP & LYRIC 1998-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