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

가수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Duncan
- Pual Simon -

Paul Simon (1972)

 

Couple in the next room
bound to win a prize
They've been going at it all night long!
Well, I'm trying to get some sleep
But these motel walls are cheap

Lincoln Duncan is my name
And here's my song, here's my song

My father was a fisherman
My mama was a fisherman's friend
And I was born
in the boredom and the chowder
So when I reached my prime
I left my home in the Maritimes
headed down the turnpike
for New England, sweet New England

Holes in my confidence
Holes in the knees of my jeans
I was left without a penny in my pocket
I was about as destituted
as a kid could be
And I wished I wore a ring
So I could hock it, I'd like to hock it

A young girl in a parking lot
was preaching to a crowd
Singing sacred songs
And reading from the Bible
Well, I told her I was lost
And she told all about the Pentecost
And I seen that girl
as the road to my survival, my survival

Just later on
the very same night
When I crept to her tent with a flashlight
And my long years of innocence ended
Well, she took me to the woods, saying
"Here comes something
and it feels so good!",
And just like a dog I was befriended
I was befriended

Oh, oh, what a night
Oh, what a garden of delight
Even now that sweet memory lingers
I was playing my guitar
lying underneath the stars
just thanking the Lord
for my fingers, for my fingers

 

옆방 커플에게
상이라도 줘야겠어
밤새도록 뒹굴고 있으니 말이야
음, 잠을 청하려 했지만
이 모텔 벽은 싸구려야

내 이름은 링컨 던컨이야
내 노래 좀 들어봐

내 아버지는 어부였고
어머니는 어부의 친구였어
그리고 내가 태어난 건
권태와 마약의 산물이었지
그래서 청년이 되어서
나는 고향 메리타임즈를 떠나
고속도로로 향했어
멋진 뉴잉글랜드를 향해서 말이야

자신감에도 구멍이 나고
청바지 무릎에도 구멍이 나고
주머니에는 동전 한 푼 없었어
난 정말 더할 나위 없이
절박한 아이였어
저당이라도 잡힐 수 있는
반지라도 하나 끼고 있었으면 했어

주차장에서 한 아가씨가
사람들에게 연설을 하고 있었어
찬송가도 부르고
성경도 읽어 주었어
내가 어찌할지 모르겠다고 했더니
오순절에 대해 모두 설명해 주었어
내가 살 수 있는 길로
그녀가 데려다 주리라 생각했어

그리고 얼마 후
바로 그날 밤 손전등을 들고
그녀의 텐트에 슬며시 들어갔어
그리고 내 오랜 순결을 잃었지
그녀는 나를 숲으로 이끌며 말했어
"기대해도 좋아요
아주 근사할 거예요"
그리고 순한 강아지처럼
나는 그녀와 친구가 되었어

굉장한 밤이었어
환희의 정원에 있는 듯했어
지금도 달콤한 그 추억이 남아 있어
나는 별을 바라보며 누워서
기타를 치고 있었어
내 손가락에 재능을 주신
하느님께 감사하면서


팝앤리릭 POP & LYRIC 1998-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