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

가수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Bittersweet Symphony
- The Verve -

Bittersweet Symphony (single, 1997)

Cos it's a bittersweet symphony
This life...
Trying to make ends meet
You're a slave to the money
Then you die

I'll take you down the only road
I've ever been down
You know the one
that takes you to the places
where all the pain lives, yeah

No change, I can change
I can change, I can change
But I'm here in my mold
I am here in my mold

But I'm a million different people
from one day to the next
I can't change my mold
No, no, no,no, no, no, no

Well I never pray
But tonight I'm on my knees, yeah
I need to hear some sounds
that recognize the pain in me, yeah

I let the melody shine
Let it cleanse my mind,
I feel free now
But the airwaves are clean
And there's nobody singing to me now

No change, I can change
I can change, I can change
But I'm here in my mold
I am here in my mold

And I'm a million different people
from one day to the next
I can't change my mold
No, no, no, no, no, no, no
Well have you ever been down
I can change, I can change

Cos it's a bittersweet symphony
This life...
Trying to make ends meet
Trying to find some money
Then you die

You know I can change
I can change, I can change
But I'm here in my mold
I am here in my mold

And I'm a million different people
from one day to the next
I can't change my mold
No, no, no, no, no, no, no

달콤쌉싸롬한 교향곡
그것이 바로 인생이야
근근이 살아가며
돈의 노예가 되었다가
인생을 마감하지

내가 걸었던 그 길로
당신을 데려다 주겠어
당신도 알다시피
모든 고통이 살아 숨쉬는
그런 곳으로 말야

변화란 없어
난 다른 사람이 될 수 있어
하지만 난 틀에 갇혀 있는 걸
나는 나 자신의 틀에 갇혀 있어

하지만 하루하루
전혀 다른 사람이 되어 살고 있어
나를 감싼 틀을 바꿀 순 없어
아냐, 아냐, 그럴 수 없어

기도라곤 해본 적이 없지만
오늘밤엔 무릎을 꿇었지
내 안의 고통을 느껴줄
어떤 멜로디를 듣고 싶어

빛나는 선율에
마음을 비우고 나니
이제 자유로워졌어
하지만 방송은 들리지 않고
이제 아무도 날 위해 노래 부르지 않아

변화란 없어
난 바뀔 수 있어
하지만 난 틀속에 갇혀 있는 걸
난 나 자신의 틀에 갇혀 있어

그리고 하루 하루 수백만명의
다른 사람이 되어 살아 가지
나의 틀을 깨고 나갈 수 없어
아냐, 아냐, 그럴 수 없어
당신은 그렇게 절망해 본 적이 있나요
난 달라질거야, 그럴 수 있어

달콤쌉싸롬한 교향곡
그것이 바로 인생
돈에 얽매여 겨우겨우 살아가다가
돈의 노예가 되고
결국은 생을 마감하지

난 달라질거야
난 다른 사람이 될거야
하지만 난 틀에 갇혀 있는 걸
나 자신의 틀에 말이야

난 하루하루 수백만명의
다른 사람이 되어 살고 있어
틀을 깰 수는 없어
아냐, 아냐, 그럴 수 없어


팝앤리릭 POP & LYRIC 1998-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