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

가수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Another Day
- Eugene Park -

The Bridge (1997)

 

Sleeping
The day beings with a beeping
from the square little thing
That's got me creeping
Out of bed to face another day
of those mother freaking gigs

Because I got to make my money
So I can feel like a man
around my honey
You know I like to touch honey
But I can't when I feel like a bum
So I got to, got to get some

So I get out of bed half asleep
Starting the day dead again
You know I got no friends
to help me around the way
Because I'm a zombie, oh ah-ah

Rolling out of bed with a headache
You won't believe how much I need
a break from this 9 to 5 got to stay alive
Help me survive

Another day that takes my life away
I can't take another day
Another day that eats my life away
When will it all go away

I don't know why I live to die
or why I stay on the ground
when I can fly but I do it anyway
I don't know why

And everyday
I'm getting older not bolder
And this responsibility that I don't even
need us on my shoulders like a boulder
And yes my face is fake

Because I spend all day
acting real without even knowing
how I feel except at meals
And I keep thinking about crazy things
like record deals

My day begins at three after I take tea
And you know me
And I just try to have that fun
that keeps going on so fast

Another day that takes my life away
I can't take another day
Another day that eats my life away
When will it all go away

일어나 일어나 일어나 일어나 일어나
아이구 속상해
일어나 일어나 일어나 일어나 일어나
싫다니까

Another day that takes my life away
I can't take another day
Another day that eats my life away
When will it all go away

 

네모난 작은 시계에서 울리는 소리
그 끔찍한 소리를 듣고
잠에서 깨어나서
하루를 시작하지
지긋지긋한 공연 때문에 침대에서
일어나서 또 하루를 맞아야 해

돈은 벌어야 하니까 말야
그래야 여자한테
남자 구실한다는 소리를 들을 수 있잖아
여자랑 좀 친하고 싶은데
내가 망나니 같으면 그럴 수 없지
그러니까 돈을 벌어야해

침대에서 부시시 일어나서
썰렁한 하루를 또 시작해
나를 도와 줄
친구 하나 없어
왜냐하면 난 좀비니까

지끈거리는 머리를 안고 잠에서 깨어
틀에 박힌 일과를 사는 내가
얼마나 휴식을 원하는지 믿지 못할걸
나 좀 살려줘~

내 삶을 앗아 가는 또 하루
더 이상 못 견디겠어
내 삶을 갉아 먹는 또 하루
언제쯤이면 사라질까

어차피 죽을 인생 왜 사나 몰라
훨훨 날 수 있는데 왜 바닥을 기고 있을까
어찌됐든 그래도 사는 거지, 뭐
에라 모르겠다

그리고 하루하루 지날 수록
대범해지기는커녕 나이만 들어가고
어깨를 짓누르는 바위덩이 같은
책임감은 난 원치 않아
난 좋아서 실실 웃고 다니는 게 아냐

밥 먹을 때 빼고는
내가 어떤 기분인지도 모르고
진짜인 척 하루를 보내지
그리고 레코드 계약같은
너저분한 문제를 생각해야 돼

차 마시고 세 시에 시작하는 내 일과가
어떤지 잘 알잖아
난 그냥 얼른 하루를 보내려고
재미있게 살려고 노력할 뿐이야

내 삶을 앗아 가는 또 하루
더 이상 못 견디겠어
내 삶을 갉아 먹는 또 하루
언제쯤이면 사라질까

일어나 일어나 일어나 일어나 일어나
아이구 속상해
일어나 일어나 일어나 일어나 일어나
싫다니까

내 삶을 앗아 가는 또 하루
더 이상 못 견디겠어
내 삶을 갉아 먹는 또 하루
언제쯤이면 사라질까


팝앤리릭 POP & LYRIC 1998-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