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

가수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Yesterday Once More
- Carpenters -

Now And Then (1973)

When I was young
I'd listen to the radio
waiting for my favorite songs
When they played I'd sing along
It made me smile

Those were such happy times
And not so long ago
How I wondered where they'd gone

But they're back again
Just like a long lost friend
All the songs I loved so well

Every sha-la-la-la
every wo-o-wo-o still shines
Every shing-a-ling-a-ling
that they're starting to sing's so fine

When they get to the part
where he's breaking her heart
It can really make me cry
just like before
It's yesterday once more

Looking back on how it was
in years gone by
And the good times that I had
makes today seem rather sad
So much has changed

It was songs of love
that I would sing to then
And I'd memorize each word
Those old melodies
still sound so good to me
as they melt the years away

Every sha-la-la-la
every wo-o-wo-o still shines
Every shing-a-ling-a-ling
that they're starting to sing's so fine

All my best memories
come back clearly to me
Some can even make me cry
just like before
It's yesterday once more

Every sha-la-la-la
every wo-o-wo-o still shines
Every shing-a-ling-a-ling
that they're starting to sing's so fine

내가 어렸을 적에
제일 좋아하는 노래가 나오기를
기다리면서 라디오를 듣곤 했었어
그 노래가 나오면 난 따라 불렀고
내게 미소를 선사해 주었지

그 땐 참 행복한 시절이었고
그렇게 오래 전 일도 아닌데
그 시절이 어디로 사라져 버렸을까

하지만 오랫동안 연락없이 지낸 친구처럼
내가 좋아했던 그 노래의 추억이
다시 살아 나고 있어

그 노래 중  샬랄라∼ 우우우∼하는
부분은 아직도 아름다워
노래 시작할 때 싱얼링∼이라고
부르는 부분도 좋지

노래 가사에서 남자가 여자를
가슴 아프게 하는 부분에 이르면
예전으로 돌아간 듯
눈물이 날 것만 같아
다시 그때로 돌아갈 수 있으면 좋을텐데

세월이 지나서 과거에는
어땠는지 뒤돌아 보니
오늘날은 내가 누렸던 그 행복한
시절들에 비해 좀 처량해
너무 많은 것들이 변해 버렸어

그 때 따라 부르던 노래들은
사랑 노래였는데
난 가사를 전부 기억하고 있어
세월을 녹아 내리듯 흘러가는
그 오래된 멜로디를
아직도 난 좋아해

그 노래 중  샬랄라∼ 우우우∼하는
부분은 아직도 아름다워
노래 시작할 때 싱얼링∼이라고
부르는 부분도 좋지

가장 행복했던 기억들이
다시 내게 뚜렷이 돌아오고 있어
그 몇몇 기억 때문에 예전처럼
난 눈물이 날 것만 같아
그 옛 시절로 다시 돌아갈 수만 있다면

그 노래 중  샬랄라∼ 우우우∼하는
부분은 아직도 아름다워
노래 시작할 때 싱얼링∼이라고
부르는 부분도 좋지


팝앤리릭 POP & LYRIC 1998-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