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

가수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Parents
- Budgie -

Never Turn Your Back On A Friend (1973)

 

When I was a little boy
They would say to me
Don't go in the world and play
It's bad company

All they had was child and faith
Let him grow and let him wait
Just to find out what it was to be free

Now I'm over twenty one
Growing up I've had my fun
And I know it's got to be

Baby lying in a womb
Are you free or in a tomb
Let me in, I feel I want to cry

Oh the road is there
Oh the road is there
Come on back, back

Wash your hands and up to bed
Mind your manners or you're dead
Mind the cars
Cause you've got school on Monday

Put my trust in God
Who is he I know not what
Something mummy said one Sunday

Maybe love is life
But life is not
It's something I need plenty of
Oh, I wish I'd live that day

Now there's no one near me now
Tell me what to do and how
Take me, let me sing my cares away

Oh that road is there
Oh that road is there
Come on back, back

Wash your hands and up to bed
Mind your manners or you're dead
Mind the cars
Cause you've got school on Monday

Black is black and white is white
Which to choose and which is right
Guide me to a place where I will stay

Wrap me up and keep me warm
Hide myself far from the storm
Sleep and love will keep my mind at rest

Only now I realize
What my parents had to try
Love you all and keep you all my life

Oh that road is there
Oh the road is there
Come on back, back

내가 어린 아이였을 때
세상은 험악한 곳이라면서
세상에 나가 놀지
말라고들 하셨어

부모님은 자식과 믿음만을 가진 채
자식을 키우며 자유가 무엇인지
발견할 때까지 기다리게 하셨지

이제 난 21살이 되었고
성인이 되어 세상을 즐기며 살며
그렇게 살아야 한다고 알고 있어

자궁 속에 누운 아기야
넌 자유롭니, 아니면 무덤 속에 있는 거니
날 들여 보내 줘, 울고 싶어

그 곳에 길이 있어
그 곳에 길이 있어
어서 돌아 와

손 씻고 자거라
예의 바르게 살지 않으면 안된다
월요일에는 학교에 가야 하니
차 조심하거라

신을 믿어도 봤지만
난 그가 누군지 알지 못해
미라같은 뭔가가 일요일에 말을 했어

사랑이란 삶 그 자체일지 몰라도
삶이 사랑은 아니야
그건 내게 아주 필요한 거지
내가 그 때를 살 수 있다면 좋을텐데

이제 내 곁에는 아무도 없어
난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까
나를 데려다 노래로 근심을 씻게 해줘요

그 곳에 길이 있어
그 곳에 길이 있어
어서 돌아 와

손 씻고 자거라
예의 바르게 살지 않으면 안된다
월요일에는 학교에 가야 하니
차 조심하거라

흑은 흑이고 백은 백일 뿐이야
무엇을 선택하고 무엇이 옮은 걸까
내가 정착할 곳으로 인도해 주세요

나를 따뜻하게 감싸 주세요
저 폭풍으로부터 나를 지켜 주세요
수면과 사랑이 날 쉬게 해 줄거예요

부모님의 의도를
이제서야 깨달았어
사랑으로 평생 돌봐 주시려는 거였어

그 곳에 길이 있어
그 곳에 길이 있어
어서 돌아 와


팝앤리릭 POP & LYRIC 1998-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