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

가수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Papa Was A Steel-Headed Man
- Robbie Fulks -

Country Love Songs (1996)

Just a simple kind
from way out in the country
It's a mystery
how he won Momma's hand
For as long as I remember
She would tell me
Your Papa, he's a steel-headed man

Every day at 6 am he'd be out plowing
Trying to squeeze a buck
on our acre plot of land
But for all his work
We never had much money
Papa was a steel-headed man

Never had no schooling
And he never left the farm
Never had a thing to show
But the muscle in his arm
Yeah, the world was just a little
more than he could understand
Papa was a steel-headed man, right

Well he used to tell us
stories from the Bible
His homespun wisdom I still recall
It was only as a man I came to find out
He didn't know much
about anything at all

He couldn't read a book
And keep his lips from moving
Or add 2 and 2
without looking at his hands
He thought laughter was a vice
And Jews were evil
I declare he was a steel-headed man

Never had no schooling
And he never left the farm
Never had a thing to show
But the muscle in his arm
Yeah, the world was just a little
more than he could understand
Papa was a steel-headed man
Yo daddy, you hillbilly

Well I had to shed a tear
for my poor daddy this morning
When we put him in the ground
And as I watched the dirt
he'd worked fall on his coffin
I wondered where in such a life
any larger meaning
or purpose could be found

For he lived as quietly
and ignorantly as an animal
And he died pathetic
penniless and alone

And the worst thing is even if
he had been some kind of a genius
A hundred years from now
Who would've known

Never had no schooling
And he never left the farm
Never had a thing to show
But the muscle in his arm
Yeah, the world was just a little
more than he could understand
Papa was a steel-headed man

시골 촌구석에 틀어박혀 살던
순진한 사람이었던 아버지가
어떻게 어머니 손을 잡게 됐는지
정말 알 수가 없어
내 기억으로는
아버지는 꽉 막힌 사람이었다고
어머니가 내게 말씀하곤 했거든

아버지는 매일 아침 여섯 시에
손바닥만한 밭뙤기에 나가 일을 해서
푼돈이라도 쥐어 짜보려고 했지만
그렇게 고생고생해도
재산은 많이 모을 수 없었어
우리 아버지는 완고한 분이셨지

초등학교 문전에도 못 가보고
농장을 떠나지 않았던 아버지가
보여 줄 거라고는
팔뚝의 근육뿐이셨어
그래, 아버지는 세상을
이해할 수가 없었지
아버지는 틀에 박힌 분이셨거든

아버지는 성경 이야기를
우리에게 들려 주시고 했는데
그 소박한 지혜의 말씀이 아직도 떠올라
아버지가 아는 건 그게 전부야
아버지는 다른 건
전혀 아시는 게 없었어

아버지는 글을 읽을 줄도 모르고
쉴새 없이 말을 하고
손가락으로 세어 보지 않고선
2 더하기 2도 할 수 없는 분이셨지
웃는 걸 죄악이라 여기고
유태인은 악마라고 생각하셨어
단언하건대, 정말 막힐대로 막힌 분이셨지

초등학교 문전에도 못 가보고
농장을 떠나지 않았던 아버지가
보여 줄 거라고는
팔뚝의 근육뿐이셨어
그래, 아버지는 세상을
이해할 수가 없었지
틀에 박힌 분이셨거든
아버지는 촌뜨기였어

오늘 아침 불쌍한 우리 아버지를
땅에 묻으며 나는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어
당신께서 땀흘린 흙으로
관이 묻히는 걸 보고 있노라니
아버지 인생의 어디에서
과연 커다란 의미와 목표를
찾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

아버지는 마치 가축처럼
아무 것도 모르고 군말없이 사시다가
모아 놓은 돈도 없이 혼자서
처량하게 돌아가셨으니까 말이야

그리고 더욱 비참한 건
설사 아버지께서 천재였다고 해도
지금으로부터 백년이 지나고 나면
기억해 줄 사람이 아무도 없다는 거야

초등학교 문전에도 못 가보고
농장을 떠나지 않았던 아버지가
보여 줄 거라고는
팔뚝의 근육뿐이셨어
그래, 아버지는 세상을
이해할 수가 없었지
아버지는 틀에 박힌 분이셨거든


팝앤리릭 POP & LYRIC 1998-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