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

가수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Living Next Door To Alice
- Smokie -


Living Next Door To Alice / Run To You (single) (1976)

Sally called when she got the word
She said
"I suppose you've heard about Alice"

Well I rushed to the window
And I looked outside
Well I could hardly believe my eyes
As a big limousine rolled up
into Alice's drive

Oh I don't know why she's leaving
Or where she's gonna go
I guess she's got her reasons
But I just don't wanna know
Cause for 24 years
I've been living next door to Alice

24 years just waiting for a chance
to tell her how I feel
And maybe get a second glance
Now I gotta get used to
not living next door to Alice

We grow up together
Two kids in park
Carved our initials deep in the bark
Me and Alice

Now she walks through the door
with her head held high
Just for a moment I caught her eyes
As a big limousine pulled
slow out of Alice's drive

Oh I don't know why she's leaving
Or where she's gonna go
I guess she's got her reasons
But I just don't wanna know
Cause for 24 years
I've been living next door to Alice

24 just waiting for a chance
To tell her how I feel
And maybe get a second glance
Now I gotta get used to
not living next door to Alice

Then Sally called back
And asked how I felt, she said
"I know how to help get over Alice"

She said
"Now Alice is gone, but I'm still here.
You know I've been waiting 24 years."
And the big limousine disappeared 

Oh I don't know why she's leaving
Or where she's gonna go
I guess she's got her reasons
But I just don't wanna know
Cause for 24 years
I've been living next door to Alice

24 just waiting for a chance
To tell her how I feel
And maybe get a second glance
But I'll never get used to
not living next door to Alice
No I'll never get used to
not living next door to Alice

샐리가 소식을 듣고
전화로 이렇게 말하더군
"당신도 앨리스 소식 들었죠?"

난 창문으로 달려가서
밖을 내다 봤는데
내 눈을 믿을 수가 없었어
앨리스 집 앞길로 커다란
리무진이 들어오고 있었어

그녀가 왜 떠나려는지
어디로 가려하는지 모르겠어
나름대로 이유가 있겠지만
알고 싶지는 않아
난 24년 동안 앨리스와
이웃하며 살았거든

24년 동안 앨리스에 대한
감정을 말할 기회를 기다리며
흘끔흘끔 바라 보았어
난 이제 이웃에 앨리스 없이
사는 것에 익숙해져야 해

앨리스와 나는 함께 자랐어
어린 시절 우리는 공원 나무 껍질에
이름 첫글자를 깊이 새겼었지
나와 앨리스의 이름을 말이야

이제 앨리스는 자신만만하게
문을 나서고 있어
커다란 리무진이 천천히
앨리스네 집 입구를 나설 때
아주 잠깐 동안 그녀와 눈이 마주쳤어

그녀가 왜 떠나려는지
어디로 가려하는지 모르겠어
그녀 나름대로 이유가 있겠지만
알고 싶지는 않아
난 24년 동안 앨리스와
이웃하며 살았거든

24년 동안 앨리스에 대한
감정을 말할 기회를 기다리며
흘끔흘끔 바라 보았어
난 이제 이웃에 앨리스 없이
사는 것에 익숙해져야 해

그리고 샐리가 다시 전화해서
내 기분이 어떤지 묻더군
"앨리스를 잊도록 도와 줄께요"

그리고 이렇게 말했어
"앨리스는 떠났지만 난 여기 있잖아요
나도 24년간 기다려 왔어요"
그리고 그 커다란 리무진은 사라졌어

그녀가 왜 떠나려는지
어디로 가려하는지 모르겠어
그녀 나름대로 이유가 있겠지만
알고 싶지는 않아
난 24년 동안 앨리스와
이웃하며 살았거든

24년 동안 앨리스에 대한
감정을 말할 기회를 기다리며
흘끔흘끔 바라 보았어
하지만 난 이웃에 앨리스 없이는
살 수 없을 것 같아
안돼, 난 앨리스가 이웃에 없이는
절대 살 수 없을 거야

가사 재미있네요. 서로 이웃해 살면서 유년 시절을 함께 보내고 24년간 짝사랑만 해오던 Alice가 이사 간다는 소식에 하늘이 무너져 내리는 슬픔에 빠진 남자. 하지만 그 남자를 역시 24년간 짝사랑해 온 Sally가 있었으니... 참 묘한 삼각관계로군요. 1966년에 영국에서 결성된 Smokie는 왕성한 앨범 활동에도 불구하고 초반에는 별다른 히트 싱글을 내지 못하다가 70년대 중반에 와서야 비로소 인기를 얻기 시작했습니다. 이 곡은 1976년 빌보드 5위까지 오른 그들의 대표곡입니다.


팝앤리릭 POP & LYRIC 1998-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