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

가수 #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A Case Of You
- Joni Mitchell -

Blue (1971)

 

Just before our love got lost you said
"I am as constant as a northern star"
And I said, "Constant in the darkness
Where's that at?
If you want me I'll be in the bar"

On the back of a cartoon coaster
In the blue TV screen light
I drew a map of Canada, oh Canada
And I sketched your face on it twice

Oh you are in my blood like holy wine
You taste so bitter and so sweet
Oh I could drink a case of you
I could drink a case of you darling
Still I'd be on my feet
I'd still be on my feet

Oh I am a lonely painter
I live in a box of paints
I'm frightened by the devil
And I'm drawn to those ones
that ain't afraid
I remember that time that you told me
You said "Love is touching souls"
Surely you touched mine
"Cause part of you pours out of me
In these lines from time to time

Oh you are in my blood like holy wine
And you taste so bitter and so sweet
Oh I could drink a case of you
I could drink a case of you darling
Still I'd be on my feet
I'd still be on my feet

I met a woman
She had a mouth like yours
She knew your life
She knew your devils and your deeds
And she said
"Go to him, stay with him if you can
Oh but be prepared to bleed"

Oh but you are in my blood
You're my holy wine
Oh you taste so bitter and so sweet
I could drink a case of you darling
Still I'd be on my feet
I'd still be on my feet

 

우리 사랑이 어긋나기 직전 당신은 말했죠
"나는 북극성처럼 변치 않아요"
"어둠 속에서도 변치 않는다고요?
그런게 어디 있어요?
당신이 원하면 술집에나 가 있을게요"

텔레비전 파란 불빛 아래
만화 그려진 컵받침 뒤에
캐나다 지도를 그리고 그 위에
두 번이나 당신 얼굴을 스케치했어요

성스런 와인처럼 내 안에 있는 당신은
너무도 쓰고 너무도 달콤한 맛이에요
그런 당신을 한 상자라도 마실 수 있겠어요
한 상자라도 말이에요
아직 난 무너지지 않았어요
난 아직 잘 지내고 있어요

나는 외로운 화가예요
물감통 같은 곳에 살죠
난 악마가 두려워요
그래서 악마를 두려워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끌려요
사랑은 영혼을 어루만지는 것이라고
당신이 내게 말했던 때를 기억해요
당신은 분명 내 영혼을 어루만졌죠
당신의 일부가 내게서 흘러 나와
가끔 이렇게 노래에 묻어 나니까요

성스런 와인처럼 내 안에 있는 당신은
너무도 쓰고 너무도 달콤한 맛이에요
그런 당신을 한 상자라도 마실 수 있겠어요
한 상자라도 말이에요
아직 난 무너지지 않았어요
난 아직 잘 지내고 있어요

한 여인을 만났는데
입술이 당신을 닮았더군요
그녀는 당신 인생과
나쁜 행동거지도 알고 있었는데
이렇게 말했어요
"할 수 있다면 그에게 가서 함께 있어요
하지만 상처 받을 준비는 하세요"

당신은 내 안에 있어요
성스런 와인처럼 말이에요
당신은 너무도 쓰고 너무도 달콤한 맛이죠
그런 당신이라면 한 상자도 마실 수 있어요
아직 난 무너지지 않았어요
난 아직 잘 지내고 있어요


팝앤리릭 POP & LYRIC 1998-2018